배트맨 vs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 )

개봉기 및 후기 | 2016.04.03 21:41




마블과 양대 산맥이라는 디씨의 대표되는 히어로 


슈퍼맨과 배트맨 

그리고 저스티스 리그의 시작. 


많이 기대했고 다시한번 실망했다. 



지금 뭐 유튜브면 유투브 다른 블로거들이 지적했지만 


내가 느끼엔 너무 서둘렀다. 


디씨가 히어로 물에서는 양대 산맥이지만 영화계에서 본다면 스토리는 너무 뒤쳐져 있다 마블에 


마블은 계속되는 영웅들이 나오고 이미 탄탄한 세계관을 구축해가고있다. 이제 합쳐지는 일만 남아있을것이다 


이런 우려들을 마블은 잘 극복해왔다 다음달 개봉하는 시빌워. 많은 덕들이 기대하고 있을 영화일것이다. 과연 그 수많은 히어로 들을 


어떻게 진행할지도 궁금하다. 





이미 따로 시작된 히어로 영화들을 하나의 영화로 잘 만들어낸 마블을 보며 디씨는 조급함을 느꼇을것인가



너무 많은 떡밥들을 한꺼번에 뿌리며 ..... 이 영화를 마친다. 뜬금 없이 원더우먼, 아쿠아맨, 플래쉬, 사이보그 등을 꺼내들었다... 순간 뭔가했다 영화보다가. 
















스토리 진행, 뜬금없는 연계는 집중하기 힘들었고.... 


기대했던 둘의 액션신도... 그닥이였다 .



돈많은 친구의 현질 VS  타고난 몸으로 버티는 친구의 싸움은 ....



어머니로 끝났다.


영화를 보신 분들은 뭔말인것인지 알것이다. 




이 후기를 적으면서도 아직 정리가 되지 않는다 물론 영화를 보고 좀 시간이 지난것도 이유가 있겠지만



영화가 지루한것도 또 하나의 이유인거 같다. 



















이번 영화에서 수 없이 뿌린 떡밥들을 잘 회수해서 좋은 히어로물들을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 









또 하나 2017 년 원더우먼을 포함해


앞으로 나올 디씨의 각각의 영웅들을 기대해본다. 






트랙백(Trackback) 0 : 댓글(Comment)
Write a comment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52] : 다음 ▶